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게시판
BOARD
ㆍ공지사항
ㆍ해외소식
ㆍ국내소식
ㆍ토픽
ㆍ부산오픈소식
ㆍ언론보도
ㆍ자유게시판
ㆍ이벤트
 

자유게시판 (전국 동호인 게시판)

◎ 상업적인 광고성의 글, 비난성의 글, 미풍양속을 해치는 글 등은 삭제됩니다
◎ 대회공지(안내/결과/사진)에 관한 글은 삭제됩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합니다
◎ 첨부파일의 파일명은 영문 또는 숫자로 하셔야 합니다


2017부산오픈에 대한 협회의 입장 김영철

안녕하십니까?

저는 부산오픈 첫 대회(1999년)부터 년회비를 내며 적극 참여해왔던 테사모 회원이었으며,

현재는 부산테니스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철입니다.

 

2017년 5월3일 테사모에서 올린 해명자료는 2017년 대회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 올라와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되며, 이번 대회를 방해할 목적으로 밖에 볼수없는 오해의 여지가

다분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부산오픈은 첫대회부터 협회와 테사모가 공동으로 주최하여 왔습니다.

그리고, 최근 테사모내 문제가 되고있는 지방 보조금도 부산시 인준단체인 협회에서 지원받아

관리하였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 일이었습니다.

 

법인단체도 인준단체도 아닌 순수 동호회 모임의 성격을 지닌 모임(테사모)에서 지방보조금을 못받는다고

하여 금번 부산오픈 대회를 공동 주관을 협회와 함께 할수 없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으며, 창립 초창기

순수했던 목적이 희석됨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또한, 금번 대회에 기존 busanopen 홈페이지를 사용 못하도록 하고있는 사실 또한 이해가 되지

않는 가슴아픈 현실에, 부득이 부산협회 홈페이지 www.bsta.kr 에 부산오픈창을 새롭게 운영하게

되었습니다.(현재 협회에서 도메인 등록된 주소:.www.busanopen.kr로도 곧 사용 가능하도록 준비 중 입니다)

그리고 테사모 해명 내용중 법적인 부분과 언론적인 부분, 검찰에 제보하였다는 등의 심정적인 부분은 금번대회가

끝난후에 사실(증인과 증거자료)에 입각하여 한점 숨김없이 진실을 밝혀 부산오픈을 아껴주시는 테니스인 모두에게

밝혀 드리겠습니다.

 

테니스인 여러분 지금까지 여러 문제에도 불구하고 부산테니스 협회는 대회홍보에 한점 흔들림 없이 준비하고 있으며,

부산시와 관련 단체(후원사, 협찬사 등), 그리고 테니스를 사랑하는 테니스인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훌륭한 선수들의 출전(생애 최고 랭킹 8위 선수,대한민국의 희망 정현선수, 미래의 꿈나무 이덕희,권순우선수)

등으로 현재 부산오픈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최근 여러 가지 사회 여건상 어려움이 많은 것 또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부산테니스협회는 공공의 질서와 가치를 우선시한다는 원칙하에 어떤 부당한 일이나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이번 부산오픈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부산시와 협회의 위상을

한층 드높일 것입니다.

 

테니스인 여러분들도 이번 부산오픈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어 테니스 위상을 한차원 높일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부산테니스협회장 김영철 올림


파일 :
조회 : 2029
작성 : 2017년 05월 07일 17:08:43
수정 삭제 답글쓰기
pedera [국제칼럼] 두 개의 길 /김찬석

부산의 자랑 '테사모'…자율 대신 시 지원 선택, 결과는 내분과 몰락

'官으로부터 독립' 진통, BIFF 사태에서 배워야

국제신문
수석논설위원 chansk@kookje.co.kr
| 입력 : 2016-05-08 18:45:08
부산국제영화제(BIFF) 문제로 소란스러운 와중에 부산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국제행사가 조용히 막을 내렸다. 2016 부산오픈챌린저투어 테니스대회(총상금 10만 달러 + H)가 그것이다. 어제 스포원코트에서의 결승전을 끝으로 9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이 대회는 국내에서 개최되는 국제테니스대회 중 가장 규모가 크고 권위가 있지만 올해는 그 명성이 무색해졌다.

공교롭게도 BIFF도, 부산오픈테니스도 지금 호된 홍역을 치르고 있다. 그런데 홍역의 시발이 대조적이다. BIFF는 부산시로부터 독립 과정에서의 진통이다. 부산시는 시장 당연직이던 조직위원장직을 내려놓는 대신 영화제의 개혁을 요구했다. 반면 영화인들은 시의 지나친 간섭이라며 거부했다.

부산오픈테니스는 반대다. 자율을 버리고 시의 품에 안긴 것이 사단의 불씨였다. 시의 지원금을 받으면서 재정적 불안이 사라지자 초심도 함께 사그라들었다.

부산오픈테니스는 1999년 국내대회로 출발했다. 테니스에 미친 동호인 10여 명이 테사모(테니스를 사랑하는 모임)라는 단체를 만들어 대회를 개최하는 전무후무한 일이 벌어졌다. 회원들은 호주머니를 털어 대회 비용을 마련했고, 대회 준비를 위해 생업을 미뤄가며 뛰어다녔다.

2003년부터는 국제대회로 격상했다. 개최 비용이나 대회 운영이 국내대회 때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달라졌다. 테사모의 무모하면서도 의미 있는 도전이 국제신문 보도를 시작으로 알려지면서 테사모의 취지에 공감하는 전국의 테니스 동호인들로 웹테사모까지 결성됐다.

여기까지가 테사모 순수의 시절이었다. 2004년부터 시의 지원이 시작됐다. 첫해는 1억 원이었다. 테사모로서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겠지만 결과적으로 시의 지원은 독이 든 사과였다. 해를 거듭할수록 시 지원금은 늘어났고, 회원들의 호주머니를 털던 걱정이 사라진 자리에 테사모의 내분이 돋아났다.

현 협회장 포함 최근 3명의 부산테니스협회장은 테사모 창립 회원이다. 그런데도 협회장 선거가 법정 다툼으로 비화되는 등 회장직 인수인계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부산테니스협회 측이 테사모의 재정 운영에 비리가 있다며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해 수사가 시작됐고, 테사모 사무국장이 기소돼 최근 1심 판결에서 실형이 선고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테사모 측이 협회의 재정 운영을 문제삼아 역으로 진정서를 넣는 진흙탕 싸움이 전개됐다.

BIFF 사태에서 영화인들은 뭉쳤다. 영화인들의 기득권 옹호 의식이 지나치다는 비난이 일기도 했지만 어쨌든 영화인들은 힘을 합쳤다. 올해 BIFF를 보이콧하겠다고까지 했다. 반면 테사모는 창립 회원들의 탈퇴가 줄을 이었고, 진정서 공방에서 보듯 목불인견의 사태가 연출됐다.

테사모에게 시의 지원은 결코 공짜점심이 아니었다. 먹을 땐 몰랐지만 다음 달 신용카드 명세서에 어김없이 비용이 더해졌다. 시의 지원금에 의존하면서 한국 테니스의 자랑이던 테사모가 몰락의 길을 걸었으니 대가치고는 참으로 혹독하다.

올해 대회 시의 지원금은 2억7000만 원이다. 시 지원금으로 총상금 10만 달러에 선수 숙식 지원(Hospitality)까지 포함한 대회 경비 충당에 아무 문제가 없다. 반면 주최자로서의 영예는 많다. 어물전에 파리가 꼬이는 이유다.

단언하기는 어렵지만 시 지원이 없었다면 오늘의 사태는 없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시가 지원을 중단하면 테사모가 일부 운영진의 독단적 운영으로 치달을 일도 없고, 외부에서 눈독을 들이고 흔들어대는 일도 없다.

테사모는 사무국장의 비리로 인해 시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올해 대회의 시 지원금은 부산테니스협회를 통해 우회 지원됐다. 대회 운영도 사실상 협회가 전면에 나섰다. 테니스 동호인 단체로서는 최고의 찬사를 한몸에 받았던 테사모가 본업인 대회 운영에서조차 뒷전으로 밀려난 것이다.



부산시는 앞으로의 대회 운영을 테사모도, 부산테니스협회도 아닌 조직위원회 형태로 모색하고 있다. 사태의 원인 제공자들에게 대회를 맡길 수는 없으니 제3의 길을 찾아나선 것이다.

BIFF는 영화인들의 기득권 의식이 문제이지만 영화제를 시로부터 독립시킨다는 명분은 옳다. 반면 테사모는 자율을 버리고 시의 지원을 택했으니 명분에서도 밀린다.

칭기즈칸은 몽골인들이 말에서 내리는 날, 몽골제국이 무너질 것이라며 후손들을 경계했다. 그러나 세계제국의 영화에 안분자족한 칸의 후예들은 유목생활을 버리고 정착생활에 들어갔고, 결국 원 제국은 다시 몽골의 허허벌판으로 쫓겨갔다.

테사모도 그렇게 말에서 내렸다. 원의 후예들은 돌아갈 초원이라도 있었지만 테사모는 갈 곳이 없다. 맨손으로 다시 시작하려해도 너무 멀리 와버렸다.

수석논설위원 chansk@kookje.co.kr
05-15 10:12:26

전체 자료수 : 7053 건
  공지 다이나믹 부산오픈[0] 테사모 - 62267  
  6903 초보입문(금정구)문의 [2]   다가진 2017-06-08 2151  
  6902 코치님과 회원 약간명 모십니다   도광양회 2017-06-07 1694  
  6901 01imagedisplay.jpg 5/21 경기 일정 [1]   은별 2017-05-20 1395  
  6900 520.jpg 5/20 경기 일정   은별 2017-05-19 1171  
  6899 01OP.jpg 5/19 경기 일정   은별 2017-05-18 1040  
  6898 518.jpg 5/18 경기일정   은별 2017-05-17 1068  
  6897 ttt (2).jpg 5/17 경기일정   은별 2017-05-17 1078  
  6896 q11.jpg 5/16 경기 일정   은별 2017-05-15 1144  
  6895 515.jpg 5/15 경기일정   은별 2017-05-15 1040  
  6894 eee.jpg 2017부산오픈 5/14 경기일정   은별 2017-05-13 1125  
  6893 01001.jpg 2017부산오픈 5/13 경기일정   은별 2017-05-12 1136  
  6892 윌슨 테니스 라켓 팝니다 [2]   갯바람 2017-05-09 1920  
6891 2017부산오픈에 대한 협회의 입장 [1]   김영철 2017-05-07 2029  
  6890 테사모는 사과드리며 해명합니다 [3]   테사모 2017-05-03 6902  
  6889 011112.jpg >2017 부산오픈 바로가기   은별 2017-05-01 1722  
  6888 하동군수배 관계자님께 [1]   골드부 2017-04-21 1613  
  6887 2017부산오픈에 관한 홈피 바로가기안내   은별 2017-04-17 1219  
  6886 심판강습회 신청양식 (1).xls 2017 심판강습회 개최 안내   은별 2017-04-12 1034  
  6885 2017부산오픈 운영요원(자원봉사/볼퍼슨) 모집안내   은별 2017-04-12 960  
  6884 2017 부산오픈국제남자챌린저테니스대회 관련 부산협회 단독 주최건에 대한 내용 [4]   은별 2017-04-06 2445  
  6883 신인부 우승자 참여제한 해야합니다. [4]   ihopeso 2017-04-04 1812  
  6882 012017부산오픈포스터 4-2.jpg 부산광역시테니스협회 통합홈페이지 오픈   은별 2017-04-03 1633  
  6881 17년 플래카드.jpg 경남 김해시 한림테니스클럽 회원모집   더불어 2017-04-01 1431  
  6880 이번 부산오픈은 테사모는 관계없다는 말이 어떤 의미 입니까?   dark horse 2017-04-01 1364  
  6879 금련테니스클럽회원모집합니다   금련 2017-03-29 1670  
  6878 울산)현대자동차 코트 랫슨코치 모집   이산하 2017-03-28 1217  
  6877 덕두클럽 코트 2면 임대합니다   patrick317 2017-03-12 1582  
  6876 초보입니다.---   노랑여행 2017-03-10 1283  
  6875 김해 명문클럽 회원모집   불꽃남자~ 2017-02-24 1659  
  6874 2017년 해운대 테니아클럽 신규회원 모집♥   공놀이 2017-02-24 1949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