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영상&자료실
MOVIE & DATA
ㆍ동영상
레슨동영상1
레슨동영상2
경기동영상1
경기동영상2

ㆍ사랑방동영상
동영상1
동영상2
동영상3(분류별)

ㆍ자료실
이론과실전&칼럼
테니스자료실

ㆍ선수사진
국내선수사진
국외선수사진

 
국외선수사진

*누구나 참여하는 게시판 입니다.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사전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Best of the US Open 제이윤



1957년, 1958년 연속 우승을 따낸 알시아 깁슨. 이 우승으로 10년동안의 그녀 선수생활중 통산 5번째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따냈습니다.



1968년 톰 오커를 상대로 3:2 (1412 57 63 36 63)로 승리를 거두며 유에스오픈에서 우승한 첫 흑인 남자선수가 된 아더 애시. 애시는 1993년 사망할 때까지 코트장 바깥에서 교육, 도시건강, 주니어 테니스, 에이즈 퇴치에 공헌했습니다. 이를 기려 메인 코트에 그의 이름을 붙이게 된 것 입니다.



1979년 동료 선수인 비타스 가루리타스를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한 존 매켄로 당시 나이는 21살. 이후 81년까지 3년 연속우승을 일궈냈습니다.



1979년 크리스 에버트 로이드를 2:0 (64 63)으로 물리치고 16살 8개월 28일이라는 가장 어린 나이에 우승컵을 안은 트레이시 오스틴



1980년 하나 만드리코바를 2:1 (57 61 61)로 물리치고 5번째 우승 타이틀을 차지한 크리스 에버트 로이드



1980년 비욘보그를 3:2 (76 61 67 57 64)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존 매켄로. 오픈역사상 가장 기억할만한 경기중의 하나였습니다.



1982년부터 1989년까지 연속해서 결승에 올라 마침내 그중 85년, 86년, 87년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이반 렌들



1982년 이반 렌들을 3:1 (63 62 46 64)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한 지미 코너스



1983년 이반 렌들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는 지미 코너스



1984년 크리스 에버트 로이드를 상대로 발리를 하기 위해 팔을 뻗은 나브라틸로바. 나브라틸로바가 2:1 (46 64 64)로 승리. 단식은 4번 ('83, '84, '86, '87) 복식은 9번 ('77, '78, '80, '83, '84, '86, '87, '89, '90)의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1990년 슈테피 그라프를 2:0 (62 76)으로 물리치고 그녀 생애중 유일한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따낸 가브리엘라 사바티니



1990년 결승전. 19살의 피트 샘프라스가 20살의 안드레 애거시를 3:0 (64 63 62)으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을 당시의 애거시의 경기모습. 그후 둘은 최고의 선수로서 10여년간 서로 우승컵을 놓고 다퉜습니다.



1990년 이반 렌들을 물리치고 처음이자 마지막인 우승을 차지한 보리스 베커. 그해 베커는 3번째 윔블던 우승도 따냈습니다.



1991년 당시 38세의 지미 코너스. 준결승전에서 짐 쿠리어에게 졌습니다. 놀랍게도 코너스는 90년말에 왼쪽 손목부상을 수술하기전 랭킹이 936위 였으며, 부상 치료후 다음해에 복귀하여 14개 대회를 참가하였으며, 결국 이러한 노력으로 준결승까지 오르는 최고조의 기량을 보여주었습니다.



1992년 아란차 산체스 비카리오를 2:0 (63 63)으로 물리치고 1991년에 이어 연속 우승을 차지한 모니카 셀레스



1996년 모니카 셀레스를 2:0 (75 64)으로 물리치고 통산 5번째 유에스오픈 타이틀을 따낸 슈테피 그라프



1997년 결승전에서 마르티나 힝기스에게 0:2 (06 46)로 패한 비너스 윌리엄스



1999년 동료 선수인 토드 마틴을 3:2 (64 64 64 63 62)로 물리친 안드레 애거시



생애 두번째 유에스오픈 우승 트로피에 키스 하는 안드레 애거시



2002년 발목 부상에서 복귀한 세레나 윌리엄스가 언니를 이기고 우승을 차지하였습니다.



2002년 동료 선수인 안드레 애거시를 3:1 (63 64 57 64)로 물리친 피트 샘프라스



2002년 결승전에서 만난 오랜 호적수이자 친구 사이인 안드레 애거시와 피트 샘프라스가 경기 종료후 포옹을 나누고 있습니다.



2003년 후안 카를로스 페레로를 3:0 (63 76 63)으로 제압하고 생애 유일한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따낸 앤디 로딕



2004년, 2005년 연속 우승을 일궈낸 로저 페더러

출처 : http://sportsillustrated.cnn.com

파일 :
조회 : 5992
작성 : 2005년 09월 24일 11:29:20
수정 삭제 답글쓰기
다이나믹콩콩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09-25 00:26:44
테니스테니스 저 생각뿐인가.....자꾸만 지미 코너스랑 페더러가 겹쳐보여요,,,,,지미 코너스경기하는모습을 봤는데,,페더러랑 생김새가 비슷한거같아요;;;;아닌가? 어쨌ㄱ든 즐겁게 잘 봤습니다~^^ 09-26 06:54:53
워나비 꽃미남 베커

꽃미남
10-02 02:08:36
자굴산 훌륭한 자료 정말 잘 보았습니다. 10-24 20:36:40
텐돌이 코너스...
정말 존경할만한 테니스프레이어지요...
01-24 20:57:10
우리사이 지미코너스의 윌슨 T2000 스틸라켓 감회가 새롭네.... 06-08 16:51:49

전체 자료수 : 383 건
  258 711.jpg 샤라포바 ㅋ [4]   feel_the_ball 2006-01-25 6563  
  257 final.jpg James Blake & Igor Andreev 직찍사 [5]   A-ROD 2006-01-14 3801  
  256 marat_safin_1024x768.jpg [아디다스 광고]마라스 사핀 배경화면 사진. [2]   김경민 2005-12-27 5548  
  255 hotplayers.jpg Who's Hot? [4]   A-ROD 2005-12-14 4262  
  254 키리렌코, 2005년은 도약의 해   제이윤 2005-12-13 3753  
  253 11279901939401.jpg 옐레니얀코비치 [1]   smup 2005-12-11 4468  
  252 roddick&girls.jpg Roddick & Girls [10]   A-ROD 2005-12-03 5013  
  251 1333333.JPG [2]   워나비 2005-11-24 2035  
  250 kirenko junior.jpg 베이비 챔프 '키리렌코' [1]   제이윤 2005-11-23 4436  
  249 tennis.JPG 2005 여자 챔피언십 드라마틱한 순간들.... [3]   테니스테니스 2005-11-22 4290  
  248 Habitat for humanity [1]   제이윤 2005-11-22 3125  
  247 fd fanclub.jpg 페더러, 팬클럽 창단식에 나서다! [4]   제이윤 2005-11-11 4054  
  246 fashion.jpg 테니스계의 패션 [6]   A-ROD 2005-10-22 5950  
  245 ljubicici 20051128.jpg 류비치치, 데이비스컵의 절대강자 [1]   제이윤 2005-10-05 3347  
  244 m hingis.gif 힝기스, 미모와 실력을 두루 갖춘 최고의 선수 [3]   제이윤 2005-10-02 5348  
  243 페더러, 2005 유에스오픈 [1]   제이윤 2005-09-29 4156  
242 Best of the US Open [6]   제이윤 2005-09-24 5992  
  241 페더러, 또다시 뉴욕을 정복하다!   제이윤 2005-09-13 3733  
  240 샘프라스, 영원한 테니스 황제 [6]   제이윤 2005-09-02 5747  
  239 이바노비치, 미모와 재능을 겸비한 신예 [3]   제이윤 2005-08-30 4848  
  238 에넹, 벨기에 여전사 [7]   제이윤 2005-08-24 4666  
  237 페더러, 최근의 생일 파티에 참석하다. [3]   제이윤 2005-08-21 3425  
  236 토론토 로저스컵 직찍들 (모레스모,에넹,킴,서리나,미스키나 등등등~) [6]   테니스테니스 2005-08-18 3486  
  235 클리스터스, 준비된 기대주 [2]   제이윤 2005-08-16 3070  
  234 그라프, 영원한 테니스 여제   제이윤 2005-08-11 3557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